‘클레어스 서플 프레퍼레이션 페이셜 토너’, 누적 판매량 100만 병 돌파

기사입력:2019-07-17 08:57:18
center
[로이슈 편도욱 기자]

뷰티 브랜드·콘텐츠 개발 기업 위시컴퍼니(대표 박성호)의 민감성 스킨케어 브랜드 ‘클레어스(dear,klairs)’의 서플 프레퍼레이션 페이셜 토너(Supple Preparation Facial Toner, 이하 서플 토너)가 누적 판매량 100만 병을 돌파했다. 국내 브랜드가 중국 시장과 홈쇼핑 채널을 거치지 않고서도 전세계 소비자들의 재구매가 이어지는 스테디셀러를 만들어냈다는 점에서 의미를 가진다.

2012년부터 시작한 클레어스의 초창기 제품인 서플 토너는 국내 토너의 아이콘이 된 제품이다. 토너라는 품목 자체가 생소할 때 출시돼 민감성 피부를 가진 사람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고, 이는 지금의 토너 시장을 여는 계기가 됐다.

서플 토너는 고품질 제품이 큰 광고 비용을 쓰지 않고 제품력으로만 인정받은 좋은 사례다. 당시의 스킨 제품들은 알콜 함유량이 높아 금방 날아가거나 피부에 막을 형성해 다소 자극적일 수 있었던 것에 반해, 서플 토너는 민감성 피부도 자극 없이 쓸 수 있도록 촉촉하고 순하게 개발되어 ‘모두의 인생토너’라는 애칭이 생길 만큼 큰 호응을 얻으며 실사용자들의 후기만으로 베스트셀러에 올랐다.

그렇게 자연스레 글로우픽과 화해 등의 뷰티 리뷰 앱에 긍정적인 후기가 많이 쌓였고, 국내 자사몰에서도 재구매율이 가장 높은 제품이 됐다. 해외에서는 K뷰티에 관심을 가진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 번은 써보는 기본 아이템으로 자리잡아 최근까지도 그 인기가 이어지고 있다.

많은 사람들이 계속해서 찾는 스테디셀러인 만큼, 국내외 다수의 유명 판매처들에서 꾸준히 높은 판매 순위를 기록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시코르, 네이버쇼핑, 글로우픽, 화해 등에서 여러 번 위너를 차지했고 해외에서도 아마존, 소코글램 등의 판매 상위권에 올랐다. 서플 토너는 현재 미국, 유럽, 동남아시아 등 40여 개 국가의 200개 이상의 판매처에서 판매하고 있다.

클레어스는 동물 실험을 하지 않는 ‘크루얼티 프리(Cruelty Free)’ 브랜드이자 ‘비건·환경 친화적(Vegan·Eco Friendly)’ 브랜드로, 그 정체성에 맞는 활동들을 고민하고 전개한다. 매년 기부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것에서 나아가 포장재와 물류에도 변화를 주고 있다. 서플 토너의 패키지에 재생 용지와 소이 잉크를 사용하고, 택배 포장재로는 친환경 종이 완충재인 지아미를 사용하기 시작한 것.

위시컴퍼니 박성호 대표는 “스킨케어 제품이 본품만 100만 병 이상 판매된 것은 드문 사례고, 중국과 홈쇼핑 채널을 거치지 않고 이뤄낸 성과라 더 뜻깊다”며 “클레어스는 ‘지속가능성(Sustainability)’을 모토로 조금 느리더라도 맞는 방향으로 나아가며 앞으로도 전세계 소비자들에게 꼭 필요한 제품들을 연구·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편도욱 로이슈(lawissue) 기자 toy1000@lawissue.co.kr